검색

상명대학교 김준호·정승혜 교수, 유튜브에서 정치인의 가짜뉴스가 투표에 미치는 영향력 실증적으로 밝혀

유튜브에서 정치인 관련 가짜뉴스의 지속적 소비는 유권자의 양극화된 정치 성향을 만들고, 편향적 투표로 이어질 수 있어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세종경제신문
기사입력 2024-02-06

상명대학교 김준호·정승혜 교수는 정치인 관련 가짜뉴스가 유권자의 투표 참여 의도에 미치는 영향력을 실증적으로 검증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이 64일 앞(이하 6일 기준)으로 다가왔고, 미국 제47대 대통령 선거일은 273일 앞으로 다가왔다.

가짜뉴스는 언론 보도 형식을 띠고 사실인 것처럼 유포되며, 개인·단체의 이미지를 손상하거나 오해의 소지를 불러일으킨다.

이는 곧 다가올 총선 결과에서도 유의미한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가짜뉴스의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

김준호·정승혜 교수는 한국·미국에 거주하는 일반 성인 남녀(직장인)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고, 총 1092명(한국인 632명, 미국인 460명)의 수집된 표본을 연구에 사용했다.

정치인 관련 가짜뉴스는 유튜브(YouTube)로 한정했다. 예를 들어 정치인 관련 가짜뉴스가 사실처럼 느껴지는지, 신뢰하는지, 정치인의 인식을 변화시키는지 등을 리커트 척도(Likert Scale)를 통해 측정했다.

분석 결과, 정치인 관련 가짜뉴스는 유권자의 내적 정치 효능감(예: 스스로 정치 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높이고, 투표 참여 의도(선거일에 소중한 한 표를 행사)로 이어졌다.

외적 정치 효능감(예: 정치가와 정부 관료 등이 국민 요구에 적절하게 반응할 것이라는 믿음)에는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못했다.

유튜브에서 정치인 관련 가짜뉴스를 시청한 유권자는 정치 성향의 주관적·객관적 측정을 하기 위해 노력하며, 선거일에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할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유튜브에서 가짜뉴스의 지속적 소비는 유권자의 정치 성향을 더 주관적이거나 자의적 방식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다.

이는 양극화된 정치 성향(예: 보수/진보, 우파/좌파, 여당/야당)을 만들기 때문에, 편향적인 투표로 이어진다.

즉, 가짜뉴스로 유권자의 양극화된 정치 성향이 가짜뉴스를 더 확산하는데 빌미를 제공한다.

따라서 가짜뉴스에 대한 강력한 소셜 미디어 플랫폼의 책임 강화가 필요함을 시사한다.

김준호·정승혜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기초로, 사회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SSCI 등재)에 논문을 투고 예정이다.

김준호 연구교수는 세종대학교에서 경영학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서울시장, 국회의원, 구청장, 경찰서장 등 총 16회의 표창(상장) 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그동안 SSCI 30편, SCOPUS 11편, KCI 19편 등 총 60편의 논문을 게재했다.

정승혜 연구교수는 경희대학교 무용학부 졸업 및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서울시장, 국회의원 등 총 17회의 표창(상장) 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그동안 A&HCI 1편, SSCI 16편, SCOPUS 3편, KCI 38편 등 총 58편의 논문을 게재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세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