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디오스타' 정재형, '웃겨야 한다' 강박에 초긴장!?→장기하, '퇴폐미' 폭발 정재형 첫 만남 폭로! 어땠길래 궁금!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유형선
기사입력 2024-02-06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정재형이 ‘웃겨야 한다’라는 강박 때문에 초긴장한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김구라가 자극적인 사생활 오픈을 제안하자, 장기하가 대신해 ‘퇴폐미(美)’ 폭발한 정재형과의 첫 만남을 폭로했는데, “(이)효리 누나가 뭘 입고 있었는지 기억이 안 날 정도..”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는 7일 수요일 밤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김명엽)는 정재형, 장기하, 카더가든, 비비가 출연하는 ‘좋은 노래 있으면 소개시켜줘’ 특집으로 꾸며진다. 뮤지션 게스트들의 앞뒤 가리지 않는 ‘여포’ 토크를 기대케 한다.

 

너튜브 채널 ‘요정재형’으로 핫한 뮤지션 정재형이 ‘라스’를 13년 만에 찾는다. 정재형은 스튜디오에 들어오자마자, 긴장감을 가라앉히려 심호흡을 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는 토크 도중 헛것을 보는 모습까지 보여 폭소를 자아낼 예정. 김구라는 “대본에 이봉원 얘기가 많았는데, 다 지웠다”라면서 긴장한 정재형을 위해 특별 배려를 한 사실을 언급했다.

 

이어, 정재형으로 분장한 이봉원을 보고 정재형으로 착각한 김구라의 이야기에 정재형의 해명이 이어진다. 시작부터 출구 없는 이봉원 토크에 김구라는 급기야 “그만해 이봉원 얘기!”라고 차단했고, 카더가든은 “저희 저녁 좀 먹고 오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자아냈다.

 

정재형이 운영 중인 너튜브 ‘요정재형’은 3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데, 고현정, 엄정화, 이정은, 김고은 등 게스트 라인업이 화려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라스’에 한 번도 출연하지 않은 초특급 배우 게스트 라인업에 김구라는 “좋은 배우들 많이 나가네”라며 부러움의 눈빛을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요정재형’엔 배우 고현정이 게스트로 출연해 460만 뷰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요정재형’은 고현정이 ‘무릎팍도사’ 이후 11년 만에 출연한 토크 프로그램으로 화제를 모았다. 고현정은 자신에 관한 루머 등을 직접 언급하는 등 화끈한 입담을 뽐냈다. 정재형은 ‘고현정 편’ 인기에 “기쁜 마음 반, 놀란 마음 반, 무섭기도 하고..”라고 겸손 모드를 보였다. 이때 장기하가 콧방귀를 뀌었는데, 그 이유를 들은 김구라는 “언제 한 번 이봉원 씨도 불러 달라”라고 부탁해 폭소를 안겼다.

 

정재형은 ‘요정재형’에 출연하는 게스트들을 위해 혼자 음식 준비부터 뒷정리를 하느라 주부습진이 생겼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정재형하면 ‘요정’이라는 단어가 수식어처럼 따라붙는데, ‘음악 요정’ 별명이 가래 때문에 생겼다는 뜻밖의 탄생 비화가 공개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이날 안테나의 대표 아티스트였던 정재형이 구조조정 1순위가 된 사연도 언급된다. 이날 1995년 베이시스로 데뷔한 정재형의 리즈 시절도 공개됐는데, 반전 꽃미남 외모에 김구라는 “주상욱 아냐!?”라고 깜짝 놀랐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정재형을 ‘중매 요정’으로 등극게 한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오작교 정재형의 비화가 이날 공개된다. 정재형은 이효리에게 이상순을 소개한 이유를 밝혔는데 “(이효리와 이상순이) 결혼까지 할 줄 몰랐다”라고. 그는 이효리-이상순으로부터 중매에 대한 답례 선물을 받았는데, 무슨 선물을 받았는지 호기심을 더한다.

 

이 밖에도 정재형이 4년 만에 본업인 뮤지션으로 복귀한 근황도 공개된다. 정재형은 장기용-천우희 주연 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의 음악 감독을 맡았다고. “일주일 동안 3시간 잤다”라는 드라마 음악 감독 정재형의 고생담에 모두가 혀를 내둘렀다.

 

13년 만의 ‘라스’ 출연에 초긴장한 정재형의 활약과 장기하를 놀라게 한 정재형의 퇴폐미 등은 오는 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세종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